영화 / Movie

목격자 (2018) Witness

목격자 (2018) Witness

평점5.5/10 스릴러

 한국 2018.08.15 개봉

111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조규장

(주연)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



목격자 



요즘 같이 개인화되고 법으로 처벌하는 시대에 매우 민감한 주제를 다루었다. 이 영화는 "만약 당신이 범죄 현장이나 살인 현장을 목격했다면" 과연 어떠할지 고민해 보자며 질문을 던졌다.



목격자 



일단 이 영화는 초반에 범인을 알려준다. 저자가 범인이다! 



목격자 


평범한 가장인 주인공(이성민 분)은 밤에 그 장면을 보았다. 범인도 목격자가 있다는 걸 알고 또 목격자의 주소도 알고 있다. 



목격자 



경찰도 살인 피의자가 목격자를 알고 있다는 사실도 알고 있다. 게임으로 치면 관객까지 해서 모두에게 정보고 공개된 상황이다. 이 상황에서 이야기는 어떻게 흘러갈까? 여기까지 설정만 보면 관객 입장에서는 감독이 어떻게 선택할지 정말 궁금할 뿐이다.



목격자 



아 참. 한 가지 더. 목격자도 알지만 목격자의 가족도 알고 있고 살인 피의자도 목격자 가족을 알고 있다. 



목격자 




차라리 안 봤더라면, 차라리 그날 가만히 있었더라면. 요즘 소시민들이라면 귀찮은 일에 말려 들었으니 저 심정이었을 것이다. 



목격자 


목격자가 되어 제보를 한들, 그게 과연 제보자가 보호받는 법 체계를 가지고 있던가. 미국처럼 증인 보호 프로그램이 있는 나라도 아니고 수사한다고 오라가라 심지어 대질심문까지 하는 세상인데, 그게 가능할까.



목격자 



여기는 한국이고 한국은 또 한국 나름대로 성문법과 관습법이 있는데, 그게 나를 보호해 줄 수 있을 것인가. 목격자는 보호받을 수 있는가.



목격자 



평범한 가장이 슈퍼맨이 되거나 영웅이 될 수 있겠는가. 그럴 수 없다. 그건 영화 속... 아 이게 영화 속이지.



목격자 



이런 관점으로 영화를 본다면 관객은 내내 영화 속 캐릭터 어느 한쪽에 몰입하여 감독 의도를 파악하고자 했을 것이다. 쫀득쫀득한 소재. 




Comments



생일왕관 파티왕관 생일공주왕관
칠성운영자
뉴그랜져 다이너스티 대쉬보드 커버 데쉬보드 대시보드 눈부심 방지 덮개
칠성운영자
유니온잭 스타일 숫자 야광자동차전화번호판 대형
칠성운영자
아트로마 3D 우드 자동차전화번호판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