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Movie

일루셔니스트 (2006) The Illusionist

일루셔니스트 (2006) The Illusionist

평점8.0/10 로맨스/멜로/미스터리

 체코, 미국 2007.03.08 개봉

110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닐 버거

(주연) 에드워드 노튼, 폴 지아마티, 제시카 비엘


ì¼ë£¨ìëì¤í¸ 



제목을 잘 지었다. 그 전에 내가 읽었던 책 중에서 케빈 미트닉이 쓴 책이 "속임수의 기술(the Art of Deception)"이었는데, 어째 그 책과 이 영화가 연결되는 건 무슨 이유일까. 


ì¼ë£¨ìëì¤í¸ 


시대는 오스트리아-헝가리제국이 지배를 하고 있는 비엔나. 이야기 구조는 크게 두 가지이다. 


ì¼ë£¨ìëì¤í¸ 


시대 배경상 어쩔 수 없이 지배층과 주인공이 갈등을 겪어줘야 한다. 그렇다. 이 영화에는 극중 주인공인 아이젠하임과 경감(경감은 황태자의 대리인이다.)의 갈등 구조가 나타난다. 표면적으로는 범죄 가능성이 있는(사회 질서를 위협하는) 마술사와 질서 유지자의 대립인듯 하여 다소 그럴듯해 보인다. 그래서 마술사가 제국을 무너뜨리는 도화선이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품게 만든다. 


ì¼ë£¨ìëì¤í¸ 

ì¼ë£¨ìëì¤í¸ 



그 다음 구조는 이 영화의 핵심인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사랑이다. 그런데 그 사랑 구조에 평민이자 직업은 마술사인 남자와 고결한 귀족에다 신분은 공녀인 여자를 덧입혔다. 신분 차이를 뛰어넘는 사랑이 나올 것이고 거기다가 사랑을 방해하는 구조들이 나올 것이다.


ì¼ë£¨ìëì¤í¸ 


이 영화가 해피엔딩이라면 아마 사랑은 이루어질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누군가는 죽을 것이다. 


ì¼ë£¨ìëì¤í¸ 


그렇다. 저 언급에서 벗어나는 것은 없다. 다만, 두 갈등 구조를 해결하기 위해서 남자는 "환상술"을 사용하였다. 특히, 이 영화에서, 첫번째 갈등 구조를 극복하기 위해서 남자는 비엔나(현실 세계)를 떠나서 세계를 떠돌아 온 후에 능력을 몇 배가하였다. 헌데, "과연 그 몇년 동안 그걸 다 익힐 수 있었는가"라는 질문을 할 수 있는데, 이에 대한 답은 제일 첫 문단을 참조하라. 


사실, 평민과 귀족 신분 차이를 극복하고 사랑을 이룬 것은 대단하긴 하다. 그러나 단지 남자가 신기한 마술을 사용하였기에 여자가 빠져든 모습은 다소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그 역시도 이 남자의 철저한 "환상술"이라면, 영화는 완성된 것이나 다름없다.

Comments



생일왕관 파티왕관 생일공주왕관
칠성운영자
뉴그랜져 다이너스티 대쉬보드 커버 데쉬보드 대시보드 눈부심 방지 덮개
칠성운영자
유니온잭 스타일 숫자 야광자동차전화번호판 대형
칠성운영자
아트로마 3D 우드 자동차전화번호판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