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 Talk

김수미 故 마광수 빈소 자해 소동의 전말

이야기꾼 0 1,398 2017.09.07 13:13
기사 이미지



[스포츠서울 김대령 인턴기자] 배우 김수미의 자해 소동은 없었다.

6일 김수미가 이날 오전 11시쯤 술에 취한 채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서울병원에 마련된 마광수 교수 빈소를 찾아 자해 소동을 벌였다는 첫 보도가 나왔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김수미는 "글을 이상하게 썼다고 감옥에 보내고 교수들이 따돌려서 억울하게 이렇게 만든 것 아니냐. 나도 죽을 것"이라고 소리치며 난동을 부렸다.

빈소로 향하는 택시에서도 비슷한 말을 해 이를 걱정한 택시기사가 경찰에 신고했고, 김수미는 이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하고 나서야 안정을 찾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경찰 측은 해당 보도에 관해 "경찰이 출동한 것은 맞지만 자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어느 신문사 기자가 그렇게 썼냐?

Comments